가은통합총동창회
Skip to content
35회(1968년 졸업)
  35회 게시판     

우동 한 그릇

조회 수 534 추천 수 0 2016.12.01 10:47:07



 

25124346529E6C4031F279

 

   




                            

   



 

                         우동 한 그릇

 

 

                                                             (옮긴글) 

 


해 마다 섣달 그믐 날이 되면

우동 집으로 서는 일년 중 가장 바쁠 때이다.

 

"북해정"도 이 날 만은 아침부터 눈코 뜰새 없이 바빴다.

보통 때는 밤 12시쯤이 되어도 거리가 번잡한데

그 날 만큼은 밤이 깊어질수록

으로 돌아가는 사람들의 발걸음도 빨라지고

 

10시가 넘자 북해정의 손님도 뜸해졌다.


사람은 좋지만 무뚝뚝한 주인보다

오히려 단골손님으로부터 주인 아줌마라고 불리우고 있는

그의 아내는 분주했던 하루의 답례로

임시 종업원에게 특별상여금 주머니와 선물로 국수를 들려서

막 돌려보낸 참이었다.


마지막 손님이 가게를 막 나갔을 때,

슬슬 문앞의 옥호막 (가게이름이 쓰여진 막)을 거둘까 하고 있던 참에,

출입문이 드르륵 하고 힘없이 열리더니

두 명의 아이를 데리고 한 여자가 들어왔다.


6세와 10세 정도의 사내들은 새로 준비한 듯한 트레이닝 차림이었고,

여자는 계절이 지난 체크무늬 반코트를 입고 있었다.


"어서 오세요" 라고 맞이하는 주인에게, 그 여자는 머뭇머뭇 말했다.

 

"저...우동 일 인분만 주문해도 괜찮을까요…

뒤에서는 두 아이들이 걱정스러운 얼굴로 쳐다보고 있었다.


"네, 네. 자, 이쪽으로"

난로 곁의 2번 테이블로 안내하면서 여주인은 주방 안을 향해,


"우동, 일 인분" 하고 소리친다.

주문을 받은 주인은 잠깐 일행 세 사람에게 눈길을 보내면서,

 

"예" 하고 대답하고,

삶지 않은 1인분의 우동 한 덩어리와

거기에 반 덩어리를 더 넣어 삶는다.


둥근 우동 한 덩어리가 일 인분의 양이다.

손님과 아내에게 눈치 채이지 않은 주인의 서비스로

수북한 분량의 우동이 삶아진다.

 

테이블에 나온 가득 담긴 우동을 가운데 두고,

이마를 맞대고 먹고 있는 세 사람의

이야기 소리가 카운터 있는 곳까지 희미하게 들린다.


"맛있네요" 라는 형의 목소리.

"엄마도 잡수세요"하며 한 가닥의 국수를 집어

어머니의 입으로 가져가는 동생

이윽고 다 먹고 나자 150엔의 값을 지불하며,


"맛있게 먹었습니다" 라고 머리를 숙이고 나가는 세 모자에게

"고맙습니다, 새해엔 복 많이 받으세요" 하고

주인 내외는 목청을 돋워 인사했다.


신년을 맞이했던 북해정은 변함없이 바쁜 나날속에서

한 해를 보내고,

다시 12월 31일을 맞이했다.

 

지난해 이상으로 몹시 바쁜 하루를 끝내고,

10시를 막 넘긴 참이어서 가게를 닫으려고 할 때

드르륵, 하고 문이 열리더니 두 사람의 남자아이를 데리고

한 여자가 들어왔다.


여주인은 그 여자가 입고 있는 체크무늬의 반코트를 보고,

일년 전 섣달 그믐 날의 마지막 그 손님들 임을 알아보았다.


"저, 우동…일 인분입니다만… 괜찮을까요?"

"물론입니다. 어서 이쪽으로 오세요."


여주인은 작년과 같은 2번 테이블로 안내하면서,

"우동 일 인분!" 하고 커다랗게 소리친다.


"네엣! 우동 일 인분."


라고 주인은 대답하면서 막 꺼버린 화덕에 불을 붙인다.


"저 여보, 서비스로 3 인분 내줍시다."

조용히 귀엣말을 하는 여주인에게, 

 

"안돼요. 그런 일을 하면 도리어 거북하게 여길 거요."

라고 말하면서 남편은 둥근 우동 하나 반을 삶는다.


"여보, 무뚝뚝한 얼굴을 하고 있어도 좋은 구석이 있구료."

미소를 머금는 아내에 대해,

변함없이 입을 다물고 삶아진 우동을 그릇에 담는 주인이다.


테이블 위의 한 그릇의 우동을 둘러싼 세 모자의 얘기소리가

카운터 안과 바깥의 두 사람에게 들려온다.


"음…맛있어요…

"올해도 북해정의 우동을 먹게 되네요"

"내년에도 먹을 수 있으면 좋으련만…


다 먹고, 150엔을 지불하고 나가는 세 사람의 뒷모습에 주인 내외는,

 

"고맙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그날 수 십번 되풀이했던 인삿말로 전송한다.


그 다음 해의 섣달 그믐날 밤은

여느 해보다 더욱 장사가 번성하는 중에 맞게 되었다.

 

북해정의 주인과 여주인은

누가 먼저 입을 열지는 않았지만 9시 반이 지날 무렵부터

안절부절 어쩔 줄을 모른다.

10시를 넘긴 참이어서 종업원을 귀가시킨 주인은,

벽에 붙어 있는 메뉴표를 차례차례 뒤집었다.

 

금년 여름에 값을 올려 ’우동 200엔’이라고 씌어져 있던

메뉴표가 150엔으로 둔갑하고 있었다.


2번 테이블 위에는 이미 30분 전부터 <예약석>이란 팻말이 놓여져 있다.


10시 반이 되어,

가게 안 손님의 발길이 끊어지는 것을 기다리고 있었기나 한 것처럼,

모자 세 사람이 들어왔다.


형은 중학생 교복, 동생은 작년 형이 입고 있던 잠바를

헐렁하게 입고 있었다.

두 사람 다 몰라볼 정도로 성장해 있었는데,

그 아이들의 엄마는 색이 바랜 체크무늬 반코트 차림 그대로 였다.


"어서 오세요!"

라고 웃는 얼굴로 맞이하는 여주인에게, 엄마는 조심조심 말한다.


"저…우동 이인분인데도…괜찮겠죠?"

 

"네…어서 어서, 자 이쪽으로" 라며 2번 테이블로 안내하면서,

여주인은 거기 있던 <예약석> 이란 팻말을 슬그머니 감추고

카운터를 향해서 소리친다.


"우동 이 인분"

 

그걸 받아,

"우동 이 인분" 이라고 답한 주인은 둥근 우동 세 덩어리를

뜨거운 국물 속에 던져 넣었다.


두 그릇의 우동을 함께 먹는 세 모자의 밝은 목소리가 들리고,

이야기도 활기가 있음이 느껴졌다.


카운터 안에서, 무심코 눈과 눈을 마주치며 미소짓는 여주인과,

예의 무뚝뚝한 채로 응 응, 하며 고개를 끄덕이는 주인이다.


"형아야, 그리고 쥰아, 오늘은 너희 둘에게 엄마가

고맙다고 인사하고 싶구나"

 

" …고맙다니요…무슨 말씀이세요?"

 

"실은, 돌아가신 아빠가 일으켰던 사고로,

여덟 명이나 되는 사람이 부상을 입었잖니.

보험으로도 지불할 수 없었던 만큼을,

매월 5만 엔씩 계속 지불하고 있었단다."


"음…알고 있었어요." 라고 형이 대답한다.


여주인과 주인은 몸도 꼼짝 않고 가만히 듣고 있다.


"지불은 내년 3월까지로 되어 있었지만,

오늘 전부 지불을 끝낼 수 있었단다."

 

"넷? 정말이에요? 엄마!"

 

"그래, 정말이지. 형아는 신문배달을 열심히 해주었고,

쥰이 장보기와 저녁준비를 매일 해준 덕분에,

엄마는 안심하고 일 할 수 있었던 거란다.

그래서 정말 열심히 일을 해서 회사로부터 특별 수당을 받았단다.

그것으로 지불을 모두 끝마칠 수 있었던 거야."


"엄마!  형! 잘됐어요!

하지만, 앞으로도 저녁 식사준비는 내가 할 거예요."

"나도 신문 배달, 계속할래요. 쥰아! 힘을 내자!"

"고맙다. 정말로 고마워."


형이 눈을 반짝이며 말한다.


"지금 비로소 얘긴데요,

쥰이하고 나 엄마한테 숨기고 있는 것이 있어요.

 

그것은요...11월 첫째 일요일, 학교에서

쥰이의 수업 참관을 하라고 편지가 왔었어요.

그 때, 쥰은 이미 선생님으로부터 편지를 받아놓고 있었지만요.


쥰이 쓴 작문이 북해도의 대표로 뽑혀,

전국 콩쿠르에 출품되게 되어서 수업참관일에 이 작문을

쥰이 읽게 됐대요.

선생님이 주신 편지를 엄마에게 보여드리면…

무리를 해서 회사를 쉬실 걸 알기 때문에 쥰이 그걸 감췄어요.

그걸 쥰의 친구들한테 듣고..내가 참관 일에 갔었어요."


"그래…그랬었구나…그래서?"

"선생님께서, 너는 장래 어떤 사람이 되고 싶은가,

라는 제목으로, 전원에게 작문을 쓰게 하셨는데,

 

쥰은 <우동 한 그릇>이라는 제목으로 써서 냈대요.

지금부터 그 작문을 읽어 드릴께요.


<우동 한 그릇>이라는 제목만 듣고,

북해정에서의 일이라는걸 알았기 때문에 …

쥰 녀석 무슨 그런 부끄러운 얘기를 썼지 하고 마음 속으로 생각했죠.

 

작문은 아빠가 교통사고로 돌아가셔서 많은 빚을 남겼다는 것,

엄마가 아침 일찍부터 밤 늦게까지 일을 하고 계시다는 것,

내가 조간석간 신문을 배달하고 있다는 것 등 전부 씌어 있었어요.


그리고서 12월 31일 밤 셋이서 먹을 한 그릇의 우동이

그렇게 맛있었다는 것…

셋이서 다만 한 그릇밖에 시키지 않았는데도

우동집 아저씨와 아줌마는...,

고맙습니다, 새해엔 복 많이 받으세요 라고 큰 소리로 말해주신 일.

그 목소리는… 지지 말아라! 힘내! 살아갈 수 있어!

라고 말하는 것 같은 기분이 들었다고요.


그래서 쥰은, 어른이 되면,

손님에게 힘내라! 행복해라! 라는

속마음을 감추고, 고맙습니다! 라고 말할 수 있는

일본 제일의 우동집 주인이 되는 것이라고,

 

커다란 목소리로 읽었어요."


카운터 안 쪽에서, 귀를 기울이고 있을 주인과 여주인의 모습이

보이지 않는다.


카운터 깊숙이 웅크린 두 사람은,

한 장의 수건 끝을 서로 잡아 당길 듯이 붙잡고,

참을 수 없이 흘러나오는 눈물을 닦고 있었다.


"작문 읽기를 끝마쳤을때 선생님이,

쥰의 형이 어머니를 대신해서 와주었으니까,

여기에서 인사를 해달라고해서…

 

"그래서 형아는 어떻게 했지?"

"갑자기 요청받았기 때문에, 처음에는 말이 안 나왔지만…

 

여러분, 항상 쥰과 사이좋게 지내줘서 고맙습니다…

동생은 매일 저녁식사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클럽활동 도중에 돌아가니까, 폐를 끼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방금 동생이 <우동 한 그릇>이라고 읽기 시작했을 때…

나는 처음엔 부끄럽게 생각했습니다…

그러나, 가슴을 펴고 커다란 목소리로 읽고 있는 동생을 보고 있는 사이에,

한 그릇의 우동을 부끄럽다고 생각하는 그 마음이

더 부끄러운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때 한 그릇의 우동을 시켜주신 어머니의 용기를 잊어서는

안된다고 생각합니다…

형제가 힘을 합쳐, 어머니를 보살펴 드리겠습니다…

앞으로도 쥰과 사이좋게 지내주세요   라고 말했어요."


차분하게 서로 손을 잡기도 하고,

웃다가 넘어질 듯이 어깨를 두드리기도 하고,

작년까지와는 아주 달라진 즐거운 그믐날 밤의 광경이었다.


우동을 다 먹고 300엔을 내며 "잘 먹었습니다." 라고

깊이 깊이 머리를 숙이며 나가는 세 사람을,

주인과 여주인은 일 년을 마무리하는 커다란 목소리로,

 ’고맙습니다! 새해엔 복 많이 받으세요’라며 전송했다.


다시 일 년이 지나갔다 …


북해정에서는,

밤 9시가 지나서부터 <예약석>이란 팻말을

2번 테이블 위에 올려놓고 기다리고 기다렸지만,

그 세 모자는 나타나지 않았다.

 

다음 해에도,

 

또 다음 해에도,

 

2번 테이블을 비우고 기다렸지만,

세 사람은 끝내 나타나지 않았다.


북해정은 번창하여, 가게 내부 수리를 하게 되자,

테이블이랑자도 새로이 바꾸었지만

그 2번 테이블 만은 그대로 남겨두었다.

 

새 테이블이 나란히 있는 가운데에서,

단 하나 낡은 테이블이 중앙에 놓여 있는 것이다.


"어째서, 이것이 여기에?"

하고 의아스러워하는 손님에게,

 

주인과 여주인은 <우동 한 그릇>의 일을 이야기하고,

이 테이블을 보고서 자신들의 자극제로 하고있다,

어느 날인가 그 세 사람의 손님이 와줄지도 모른다,

그 때 이 테이블로 맞이하고 싶다, 라고 설명하곤 했다.


그 이야기는, ’행복의 테이블’로써,

이 손님에게서 저 손님에게로 전해졌다.

 

일부러 멀리에서 찾아와 우동을 먹고 가는 여학생이 있는가 하면,

그 테이블이 비길 기다려 주문을 하는

젊은 커플도 있어 상당한 인기를 불러 일으켰다.


그리고 나서

또, 수년의 세월이 흐른 어느 해 섣달 그믐의 일이다.

 

북해정에는, 같은 거리의 상점회 회원이며 가족처럼 사귀고

있는 이웃들이 각자의 가게를 닫고 모여들고 있었다.


북해정에서 섣달 그믐의 풍습인 해넘기기 우동을 먹은 후,

제야의 종소리를 들으면서 동료들과 그 가족이 모여

가까운 신사에 그 해의 첫 참배를 가는 것이 5,6년 전부터의

관례가 되어 있었다.


그날 밤도 9시 반이 지나 생선가게 부부가 생선회를

가득 담은 큰 접시를 양 손에 들고 들어온 것이 신호라도

되는 것처럼, 평상시의 동료 30여명이 술이랑 안주를 손에 들고

차례차례 모여들어 가게 안의 분위기는 들 떠 있었다.

 

2번 테이블의 유래를 그 들도 알고 있다.

입으로 말은 안해도

아마, 금년에도 빈 채로 신 년을 맞이할 것이라고 생각했지만

’섣달 그믐날 10시 예약석’은 비워둔 채 비좁은 자리에

전원이 조금씩 몸을 좁혀 앉아 늦게 오는 동료를 맞이했다.


우동을 먹는 사람,

술을 마시는 사람,

서로 가져온 요리에 손을 뻗히는 사람,

카운터 안에 들어가 돕고 있는 사람,

멋대로 냉장고를 열고 뭔가 꺼내고 있는 사람 등등으로 떠들썩하다.


바겐세일 이야기, 해수욕장에서의 에피소드,

손자가 태어난 이야기 등,

번잡함이 절정에 달한 10시 반이 지났을 때,

 

입구의 문이 드르륵 하고 열렸다.

몇사람 인가의 시선이 입구로 향하며 동시에 그들은 이야기를 멈추었다.


오바를 손에 든 정장 슈트차림의 두 사람의 청년이 들어왔다.

 

다시 얘기가 이어지고 시끄러워졌다.

여주인이 죄송하다는 듯한 얼굴로

 

 "공교롭게 만원이어서…라며 거절하려고 했을 때

화복(일본옷) 차림의 부인이 깊이 머리를 숙이며 들어와서,

두 청년 사이에 섰다.

 

가게 안에 있는 모두가 침을 삼키며 귀를 기울인다.

 

화복을 입은 부인이 조용히 말했다.


"저… 우동 3 인분입니다만…괜찮겠죠?"


그 말을 들은 여주인의 얼굴색이 변했다.

십 수년의 세월을 순식 간에 밀어 젖히고,

그 날의 젊은 엄마와 어린 두 아들의 모습이 눈앞의 세 사람과 겹쳐진다.


카운터 안에서 눈을 크게 뜨고 바라 보고 있는 주인과,

방금 들어온 세 사람을 번갈아 가리키면서,


"저…저…여보!" 하고 당황해 하고 있는 여주인에게

청년 중 하나가 말했다.


"우리는, 14년 전 섣달 그믐날 밤,

모자 셋이서 일인분의 우동을 주문했던 사람입니다.

그때의 한 그릇의 우동에 용기를 얻어

세 사람이 손을 맞잡고 열심히 살아갈 수가 있었습니다.


그 후, 우리는 외가가 있는 시가현으로 이사했습니다.

저는 금년, 의사 국가 시험에 합격하여 교토의 대학 병원에

소아과의 병아리 의사로 근무하고 있습니다만,

내년 4월부터 삿뽀로의 종합병원에서 근무하게 되었습니다.

그 병원에 인사도 하고 아버님 묘에도 들를 겸해서 왔습니다.

 

그리고 우동 집 주인은 되지 않았습니다만 교토의 은행에 다니는

동생과 상의해서, 지금까지 인생 가운데에서 최고의 사치스러운 것을

계획했습니다…

그것은, 섣달 그믐 날 어머님과 셋이서

삿뽀로의 북해정을 찾아와 3 인분의 우동을 시키는 것이었습니다."


고개를 끄덕이면서 듣고 있던 여주인과 주인의 눈에서

왈칵 눈물이 넘쳐 흘렀다.

입구에 가까운 테이블에 진을 치고 있던 야채 가게 주인이,

우동을 입에 머금은 채 있다가

그대로 꿀꺽하고 삼키며 일어나,


"여봐요 여주인 아줌마! 뭐하고 있어요!

십 년간 이 날을 위해 준비해 놓고 기다리고 기다린,

섣달 그믐날 10시 예약석 이잖아요,

안내해요. 안내를!"

야채가게 주인의 말에 번뜩 정신을 차린 여주인은,


"잘 오셨어요… 자 어서요…

여보! 2번 테이블 우동 3인분!"

무뚝뚝한 얼굴을 눈물로 적신 주인,


"네엣! 우동 3인분!"


예기치 않은 환성과 박수가 터지는 가게 밖에서는

조금 전까지 흩날리던 눈발도 그치고,

갓 내린 눈에 반사되어 창문의 빛에 비친

 

<북해정>이라고 쓰인 옥호막이 한 발 앞서 불어 제치는

정월의 바람에 휘날리고 있었다. 

 

( 終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가은초넷 운영과 관련하여 공지 드립니다 관리자 2014-05-15 7556
공지 가은초 35회 게시판 file [3] 혼방 2014-04-22 7029
117 고향의 노래 파이팅 2016-12-11 588
» 우동 한 그릇 파이팅 2016-12-01 534
115 윤석구가수 동대문가을음악회초청출연 신곡 '새재의달밤' 미누리20 2016-11-15 673
114 황혼의 엘레지 파이팅 2016-10-27 521
113 어머니와 할머니의 실루엣 파이팅 2016-10-16 526
112 아주까리 선창 파이팅 2016-05-20 707
111 누나의 3월 파이팅 2016-04-19 653
110 영상실록 파이팅 2016-03-30 632
109 첫 눈 내린 거리 파이팅 2016-01-17 862
108 새벽은 왔어도.. 파이팅 2015-11-25 781
107 방기철차녀 결혼안내 atti 2015-09-30 1031
106 김인식 모친 별세 atti 2015-09-29 846
105 구 월 파이팅 2015-09-14 809
104 가수 윤석구(예명 문경재) 예천 삼강주막 특별기획공연(15.7.11) file 미누리20 2015-07-19 1348
103 가수 윤석구 (월미도초청공연-쇼뮤직스테이지 '15.06.14 인천월미도) 미누리20 2015-06-19 1366
102 춘 정 (春 情) 파이팅 2015-06-16 1081
101 권해룡장녀 결혼 안내 atti 2015-06-11 1079
100 윤석구동기 경인방송(OBS)초청 여주참외축제 동영상(예명 문경재) file 미누리20 2015-05-31 1419
99 김순자장녀 결혼 안내 atti 2015-05-25 1128
98 봉암사 월봉토굴 파이팅 2015-05-22 2246

상호: 가은통합초등학교 총동창회 / 주소: 경상북도 문경시 가은읍 가은로 129 가은초등학교 총동창회 사무실
TEL : 054-572-3793 / E-MAIL: cwjong20@hanmail.net
COPYRIGHTS @ 가은통합초등학교 총동창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