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은통합총동창회
Skip to content
35회(1968년 졸업)
  35회 게시판     

은성 광업소.

조회 수 3271 추천 수 0 2014.04.30 08:06:42
파이팅 *.75.156.202

 

 

 

 

2370DC3751E9D337024729

 

              

 

 

  

 

                                                             은성 광업소

  

 

                                                                                - 파이팅 -


 
 

                                 검은 탄가루 날리며 가시랑차 소리 요란하던

 

                                 경북 북부의 어느 시골 탄광촌은


                                 역사의 뒤안길로 자취없이 사라지고

 

                                낯선 박물관 하나 외로이 지난 세월을 이야기 하네.


 
 

                                국가산업이 빈약하던 시절

 

                                마땅히 취직할 곳도 없었고


                                 많은 사람들이 먹고 살기 위해 이 촌구석까지

 

                                사방 각지에서 처자식 거느리고 모여 들었네.


 
 

                                눈만 뜨면 온 천지가 새카맣고

 

                                다닥다닥 붙은 판자댄 광산사택에서

 

                                누추한 살림살이 다들 한 세월 힘들게 살았네.


 

 

                                갑,을,병,방 교대근무로

 

                                캄캄한 갱속 막장 탄가루 마셔가며

 

                                새끼들 만큼은 성공시킬거라고 죽으라 탄을 캤네.


 
 

                                세상 물정을 모르는 자식들은

 

                                어려운 환경에서도 오감하게 컸지만


                                지저분한 탄광촌이 정말 싫다며

 

                                다시는 이런데 살지 않겠다고 도회지로 뿔뿔이 떠나갔네.


 
 

                                누구 덕에 밥 먹고 그 만큼 공부한 줄도 모른체

 

                                떠난 자석들은 이곳 에서의 산 흔적들을

 

                                부끄러운 기억으로 애써 지우며 잊고 살았네.

 


 

                                세월은 흐르고

 

                                어느 듯  그 자식들도 머리카락에 서리가 내리고

 

                                유년의 강을 찾아

 

                                버리고 떠난 이곳을 다시 찾아와 보니

 


 

                                밝은 태양 아래

 

                                멋진 역사관이 우뚝하고

 

                                그토록 싫던 검은 탄가루 광산은 다 없어졌는데


 
 

                                그때 그시절 

 

                                탄빛 광산사택

 

                                검정 작업복 광부들과

 

                                서럽게 살던 아낙네와

 

                                시커먼 콧물 흘리며 뛰놀던 꼬질하게 때묻은 아이들이


  

                                이제야 다시 보고 싶어져

 

                                눈에선 검은 눈물이 흐르네.


 

 


 

211BDD4851E68245201B15


 

 

22621D4B51E6821D297AC3


 

 

034DD53651E9D3781E9D84


 

 


 

272B225051E68299107565

 

 

 

03207F4751E682C41558BE

 


 

 

25460C3451E9D3B114D677

 

 

 

 

 

0150834651E9CD2C281228


 

 

 


 

2726D54151E9CD9C2B8085


 

 
 

2538E0475811344520EF9A

 

 


 

2520444051E9CCAD313365

 

 

 

 

2103724851E681FD2561CA


 

 

 


빠삐용

2014.05.12 21:07:36
*.115.22.89

어린시절 부모님의 마음과 우리들의 마음을
너무나 잘 표현했네!
부끄럽지 않은, 너무나 아름다운 그옛날의
우리들의 추억이지!
파이팅! 자네글솜씨에 놀랐네!

나은

2016.03.14 10:39:26
*.223.49.65

참 귀하고 놀라운 사진입니다.

가은을 은성하게 해주었던 검은 탄광.

이젠 다 흑백의 빛바랜 추억이 되었습니다.

그래도 그 옛시절로 돌아가니 참 감개무량합니다.

유년의 강을 찾아 돌아오게 해주셔서  참으로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가은초넷 운영과 관련하여 공지 드립니다 관리자 2014-05-15 10011
공지 가은초 35회 게시판 file [3] 혼방 2014-04-22 9343
15 오태욱 장남 결혼식 (2014년 6월 21일(토) 12시 서울 사학연금웨딩홀 [1] 35사무국 2014-06-09 3042
14 당선을 축하 합니다.. 파이팅 2014-06-05 2897
13 (사진) 최춘화 동기 딸 결혼식 file 혼방 2014-06-03 3474
12 돌아갈 수 없는 시간들.. 2. 파이팅 2014-05-20 2896
11 국궁 file 주흘 2014-05-15 3003
10 돌아갈 수 없는 시간들.. 1. 파이팅 2014-05-15 3102
9 안부라. 동구기 2014-05-08 2914
8 은성 문화회관 [2] 파이팅 2014-05-07 4990
7 가은역 [1] 파이팅 2014-05-07 2991
6 35방 친구들 잘지네낭??? file 별빛정원 2014-05-05 2932
» 은성 광업소. [2] 파이팅 2014-04-30 3271
4 축하 합니다!! file [1] 명숙 2014-04-26 2942
3 스마트폰에서 백프로 2014-04-25 2750
2 다른 이름으로 글 등록 [1] 혼방 2014-04-25 2568
1 테스트 2번째 [1] 혼방 2014-04-22 3132

상호: 가은통합초등학교 총동창회 / 주소: 경상북도 문경시 가은읍 가은로 129 가은초등학교 총동창회 사무실
TEL : 054-572-3793 / E-MAIL: cwjong20@hanmail.net
COPYRIGHTS @ 가은통합초등학교 총동창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